상단여백
HOME 특별기획연재
우리 아기 첫 이유식, 이것만은 꼭 지켜주세요.초기 이유식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내기 위한 원칙!
김태이 기자 | 승인 2016.08.22 12:39

[인사이드코리아_김태이 기자] 만 6개월이 되면 모유와 분유만으로는 영양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보통 생후 4~6개월이 되면 이유식을 시작하게 된다. 스스로 앉을 수 있고 먹는 것에 호기심을 보이면 이유식을 시작할 시기라는 신호이다. 이때 아가 입에 음식이 담긴 숟가락을 넣어보고 혀로 밀지 않으면 이유식을 시작해도 좋다.

이유식의 시작은 부족한 영향을 보충해줄 뿐 아니라 식습관 형성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첫 이유식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필요한 몇 가지 팁을 알아보자.

1. 이유식 시기는 생후 4개월 이후부터

전문가들에 따르면 생후 4개월 이전의 아기는 장이 미숙하기 때문에 이유식을 일찍 시작할 경우 알레르기 체질이 될 수도 있다고 한다. 또한 성장에 따라 이유식을 시작하는 시기는 다르지만 이유식 시기가 늦어질 경우에도 오히려 없던 알레르기가 생길 수 있으니 늦어도 만 6개월부터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2. 이유식 시작은 쌀 미음으로

쌀은 알레르기를 유발시키는 단백질이 없기 때문에 비교적 이유식을 시작하기에 좋은 재료이다. 하지만 간혹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아이가 있기 때문에 쌀 미음을 먹인 후 반응을 잘 살펴야 한다. 처음 먹이는 쌀죽은 10배죽으로 시작하며 이때 물 대신 모유나 분유를 넣어주어도 좋다.


3. 새로운 재료 시도는 3~4일 간격으로

아이에게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지 살피기 위해서 새로운 음식을 이유식에 첨가할 때는 한 종류씩 3~4일을 간격을 두고 시도해야 한다. 새로운 음식을 아이가 어려워 한다면 1주일의 간격을 두어도 좋다.


4. 초기 이유식에서 피해야 할 재료

알레르기 위험이 상대적으로 적은 사과와 고구마, 단호박은 초기 이유식에 적당한 재료이다. 반면 찬 성질을 가진 메밀, 푸른생선, 견과류, 달걀 등은 피해야 한다.


5. 초기 이유식을 먹이는 시간은 오전 9~10시

하루에 한 번먹는 이유식은 오전 9~10시가 적당하다. 알레르기 증상은 섭취 후 2~4시간 이내 나타나므로 문제가 발생해도 병원에 도움을 청하기 쉽기 때문이다.

첫 이유식부터 일정한 시간에 먹이는 것이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의 기분이 좋을 때 먹이는 것' 으로 아기의 상태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다.


6. 이유식은 앉혀서 먹이고 숟가락으로 떠먹이는 버릇을 들여야

이유식을 처음 시작할 때 아기용 의자에 앉혀서 먹이도록 하자. 아기가 아직 앉기가 불안정하다면 엄마의 허벅지에 앉힌 후 안고 먹어도 좋다. 아이가 누워있을 때 이유식을 먹인다면 기도가 막힐 수도 있으니 가능하면 앉혀서 먹일 수 있도록 하자.

또한 숟가락을 거부해도 떠먹이는 버릇을 들여야 한다. 우유병 등에 넣어 먹일 경우 사레가 걸리거나 너무 많이 먹어 비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숟가락 사용은 아기의 손 움직임을 통해 두뇌에 자극을 주기 때문에 두뇌발달에도 좋다.


7. 돌까지 간은 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아기들은 신장이 미숙해서 하루 1g 이상의 소금을 먹을 경우 몸에 부담을 줄 수 있다. 돌까지의 소금 권장량은 하루에 0.2g으로 모유나 분유에 들어있는 양으로도 충분하다. 돌 전에는 나트륨 함량이 높은 치즈, 김치, 된장 등을 주지 않는 것이 좋다.

 

참고 : 아는 만큼 쉬워지는 육아 이야기, 하정훈
       

 

김태이 기자  tykim@insidekorea.com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1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