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2017년 5월 전국 항만물동량, 총 1억 2천877만 톤 처리‘컨’물동량, 전년 동월 대비 8.5% 증가한 236만 TEU 처리
이혜정 칼럼리스트 | 승인 2017.06.26 11:42
   
▲ 항만별 비컨테이너 물동량(’17.5월)
[인사이드코리아]해양수산부는 2017년 5월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총 1억 2천877만 톤(수출입화물 1억618만 톤, 연안화물 2천259만 톤)으로 전년 동월(1억2천962만 톤) 대비 0.5% 감소했다고 밝혔다.

대산항, 부산항은 전년 동월 대비 8.5%, 5.5% 각각 증가했으나, 포항항, 목포항은 20.3%, 9.9% 각각 감소했다.

품목별로 보면 시멘트가 전년 동월 대비 12.7%로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으며, 화공품, 기계류도 각각 9.8%, 8.4% 증가한 반면, 양곡은 37.4%로 크게 감소했고, 모래도 17.4% 감소했다.

비컨테이너 화물 처리 물동량은 총 8천950만 톤으로 전년 동월(9천258만 톤) 대비 3.3% 감소했다. 대산항, 동해·묵호항은 증가세를 나타낸 반면, 포항항과 부산항 등 대부분의 항만은 감소세를 보였다.

대산항은 원유 수입 및 석유정제품 수출 물량 증가, 유연탄 수입물량이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8.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해·묵호항은 국내 주요 항만으로 광석 및 시멘트 출하 물량이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2.1% 증가했다.

반면, 포항항의 경우 철강재 생산에 필요한 광석과 유연탄 수입, 철재품의 출하 물량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21.3% 감소했으며, 부산항은 자동차의 수출 실적 부진, 고철 수입 물량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16.2% 감소했다.

품목별로 보면 화공품, 기계류 물동량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9.3%, 18.9% 증가한 반면, 양곡, 모래 등은 각각 44.4%, 17.5% 감소했다.

화공품은 국내 주요 석유화학제품 생산지역인 여수, 울산지역에서의 화공품 수출 물량 증가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19.3% 증가했으며, 기계류는 울산항에서 수출물량 및 연안 출하 물량이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18.9% 증가했다.

반면, 양곡의 경우 인천항과 평택·당진항으로 수입되는 물량이 감소해 전년 동월 대비 44.4% 감소했다.

2017년 5월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전년 동월(217만 5천TEU)에 비해 8.5% 증가한 236만 TEU를 기록했다.

수출입 물동량은 139만 5천 TEU로 전년 동월 대비 8% 증가했고, 환적 물동량은 94만 6천 TEU로 전년 동월 대비 9.5% 증가했다.

항만별로 살펴보면, 부산항은 전년 동월 대비 9.4% 증가한 178만 7천 TEU를 기록했다.

수출입 물동량은 중국, 미국 등 주요국과의 교역량 증가에 따라 전년 동월 대비 9.1% 증가한 88만 5천 TEU를 처리했으며, 환적 물동량은 국적 선사들의 동남아 서비스 확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9.8% 증가한 90만 2천 TEU를 기록했다.

인천항은 중국과의 수출입 물동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7% 증가한 25만 4천 TEU를 기록했으며, 광양항은 전년 동월 대비 4.9% 감소한 18만 2천 TEU를 기록했다.

이혜정 칼럼리스트  h333j333@gmail.com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정 칼럼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2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