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맥도널드 햄버거병 논란, 검찰 조사 착수
김태이 기자 | 승인 2017.07.07 19:03

[인사이드코리아_김태이 기자] 검찰이 5살 아이가 맥도널드 햄버거를 먹고 신장에 장애가 생겼다면서 고소한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피해자 측의 A양은 작년 9월경기도 평택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먹고 2∼3시간 뒤 복통을 느끼고 설사에 피가 섞여 나오는 등 상태가 심각해져 3일 뒤 중환자실에 입원한 후,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진단을 받았다. 

A양은 2달 뒤 퇴원했지만, 신장이 90% 가까이 망가져 배에 뚫은 구멍을 통해 하루 10시간씩 복막투석을 하고 있는 상태다. 

피해자 측은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은 주로 고기를 갈아서 덜 익혀 조리한 음식을 먹었을 때 발병 한다"면서, "미국에서 1982년 햄버거에 의한 집단 발병 사례가 있고, 덜 익힌 햄버거 속 패티의 O157 대장균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은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증의 심한 합병증의 일종으로 1982년 미국에서 햄버거를 먹은 후 집단으로 발병하면서 '햄버거병'이라는 별명이 붙었으며,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급성신부전 등의 합병증을 불러올 수 있으며, 상황에 따라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하지만 맥도날드 측은 “기계로 조리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덜 익힌 패티가 나올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맥도날드 측은 6일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이번 사안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아이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며, "다만 사건이 일어난 당일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체크리스트는 정상적으로 기록됐으며, 아이가 취식한 제품과 같은 제품이 300여개 판매됐으나 제품 이상이나 건강 이상 사례가 보고·접수된 바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태이 기자  tykim@newsinsidekorea.com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3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