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폭행과정에서 차마 입에 담긴 힘든 언행까지..
김태이 기자 | 승인 2017.09.05 03:59
[사진 = TV 조선]

[인사이드코리아_김태이 기자] 중학교 3학년 여학생들이 후배 여중생을 무참히 폭행한 사건으로 온 국민이 분노에 치를 떨고 있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현장이 담긴 CCTV 영상과 더불어 사건 진술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폭행 과정에서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언행까지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JTBC는 4일 부산 사상구 한 공장 앞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 현장에 있었던 피해 학생 친구의 진술 녹취록을 보도했다. 

피해 학생 친구는 "(가해자들이) 피 흘리니까 '피 냄새 좋다 더 때리자'면서 피 튀기면 '더럽게 왜 피 튀기냐'면서 또 때렸다"고 전했다. 이어 "여기 남자 불러줄 테니까… (피해 학생이) '그건 아닌 것 같다'하니 한 시간 넘게 때린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두 달 전에도 피해 학생이 폭행을 당해 고소장을 접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찰의 부실수사를 질타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피해 학생의 어머니는 방송을 통해 "온라인에 이게 나가고 하니까 병원 와서 조사하고 갔다 했다"고 말했다. 반면 가해 학생들은 지난 3일 경찰 조사에서 "말투와 태도가 마음에 들지 않아 때렸다"며 보복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피해 학생은 공장 주변에 있던 철골 자재, 소주병, 의자 등으로 폭행을 당해 뒷머리와 입안이 찢어지는 등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이 기자  tykim@newsinsidekorea.com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1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