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다스 '비밀창고'서 이명박 정부 청와대 문건 다량 발견
김태이 기자 | 승인 2018.01.31 19:41

[인사이드코리아_김태이 기자] 다스 '비밀 창고'에서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 문건이 다량으로 발견됐다. 이에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게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지난달 25일 다스가 국가기관을 동원해 BBK 투자자문 전 대표 김경준씨로부터 투자금 140억원을 반환받았다는 의혹청계을 조사하기 위해 재단이 소유한 서초구 영포빌딩 지하 2층을 압수수색했다.
 
이곳은 다스가 청계재단으로부터 임차한 공간으로 검찰은 다스의 BBK 투자 관련 문서와 함께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국정 관련 문서들을 다수 확보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곳에서 나온 문건들이 청와대 문건이라는 사실 자체는 인정했으며 관련 자료를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해당 문건이 다스 사무공간까지 흘러간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대통령기록물관리법상 처벌 조항이 적용될 가능성이 있는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영포빌딩 지하 2층에서 청와대 문건이 왜 나왔는지 이상한 면이 있다"며 "문건이 나온 것 자체가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김태이 기자  tykim@newsinsidekorea.com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1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