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문화재청, 문화재 수리과정 직접 볼 수 있도록 현장 공개
뉴스와이어 | 승인 2018.05.16 15:03
(대전=뉴스와이어)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문화재 수리현장을 투명하게 국민에게 공개해 문화재 수리에 대해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전국의 중요 문화재 수리현장 21개소를 중점공개 대상으로 지정해 6월부터 일반에 공개한다.

문화재청은 2014년 ‘고성 왕곡마을 가옥보수’ 등 10개소를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덕수궁 돈덕전지 발굴조사’ 등 17개소를 공개하여 문화재 수리현장에 대한 접근성과 신뢰도를 높이고 문화재 수리기술의 우수성과 고유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있다.

올해는 ‘덕수궁 광명문 이전공사’, ‘서울 암사동 유적 발굴조사’, ‘제주 성읍민속마을 노후성곽 해체보수’ 등 많은 국민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주요 문화재 수리현장 21개소를 공개한다. 현장을 방문하면 문화재 수리 전문가, 수리 기술자, 문화유산해설사 등으로부터 수리과정과 문화재에 대해 상세한 안내도 받을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국민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로 전화하여 사전 예약할 수 있으며 수리현장 일정과 내용 등 더 자세한 사항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수리현장 공개와 별도로 2015년부터 국고보조사업으로 시행하는 모든 수리현장에는 현장을 잘 볼 수 있는 조망지점(view point)을 설정하고 가설 덧집이나 울타리에는 1개소 이상의 투명판 등을 설치하여 누구나 문화재 수리 모습을 항상 관람할 수 있도록 하였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수리현장 운영에 대한 사전점검 등을 꾸준히 펼쳐 문화재 수리현장이 문화재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출처:문화재청
언론연락처: 문화재청 수리기술과 양호열 주무관 042-481-486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문화재청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뉴스와이어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와이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1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