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2018 필하모닉스 내한공연, 비올리스트 틸로 페히너 불참
뉴스와이어 | 승인 2018.12.17 16:51
(서울=뉴스와이어)
17일부터 19일까지 열리는 <2018>에 비올리스트 틸로 페히너가 불참하게 되었다.

내한공연을 제작한 더블유씨엔(이하 WCN)은 틸로 페히너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하여 연주가 불가능한 상황이 발생했으며, 필하모닉스 단원들은 비올라 파트를 제외하고 재편곡 하여 완벽한 무대로 보답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틸로 페히너는 “한국 팬들과의 만남을 학수고대 했었기에 아쉬운 마음을 감출 수 없다. 죄송한 마음과 함께 빠른 쾌차 후 더 좋은 무대로 꼭 다시 한국을 방문하겠다. 저의 한국 방문을 기대해주신 많은 팬 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우리 필하모닉스 단원들이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틸로 페히너의 부재로 인해 예매 취소를 원하는 사전 예매자에게는 취소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조치를 할 예정이며, 환불은 구매처에서 공연 전날까지 환불이 가능하다. 단, 공연당일 취소는 불가하다.

필하모닉스는 베를린 필하모닉, 빈 필하모닉 등 단원들로 구성된 7인조 그룹으로 한국에 많은 팬 층을 보유하고 있는 베를린 필하모닉 제1악장 노아 벤딕스-발글레이가 합류하며 더욱 주목을 받고 있는 단체이다. △17일(월) 오후 7:30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 △18일(화) 오후 8시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19일(수) 오후 7:30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개최되며, 클래식을 재편곡하여 재즈, 라틴, 팝, 퍼포먼스 등 클래식이라는 틀을 벗어난 파격적인 연주로 한국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이번 내한공연은 17일(월) 광주일보, 18일(화) 인천문화예술회관, 19일(수) 경기도문화의전당이 주최하며 WCN이 제작, CJ E&M이 후원한다.

더블유씨엔코리아 개요

WCN(World Culture Networks, 더블유씨엔)은 기업의 이윤을 사회에 환원하고 문화를 통하여 가치있는 나눔을 실천하고자 설립되었으며 유럽의 심장, 음악의 도시 비엔나에 본사를 두고 있다. WCN은 한국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한국지사를 설립하고 WCN코리아(주)를 운영하고 있다. 자체 네트워크 및 세계적 매니지먼트 회사와의 공조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음악가들을 초빙하여 차별화된 공연기획의 장을 펼쳐왔으며 한국의 재능있는 신인음악가들을 발굴하여 국제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젊은 음악가들의 꿈을 실현시키는 데 앞장 서고 있다.

출처:더블유씨엔코리아
언론연락처: WCN코리아 황은혜 +82-2-2183-1292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더블유씨엔코리아

뉴스와이어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와이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3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