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외교
패스트트랙 "긍정적" 절반 이상 …"한국당 투쟁 중단" 60.3%
권명은 기자 | 승인 2019.05.07 21:38
[인사이드코리아_권명은기자]
이창수 자유한국당 충남 도당위원장(왼쪽부터), 성일종, 김태흠, 이장우, 윤영석,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의 부당성을 알리며 삭발을 마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강행한 것에 대해, 절반 이상이 긍정평가를 내놓은 것으로 7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이 MBC 의뢰로 지난 5일과 6일 이틀간 전국 만19세 이상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정치현안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해 '매우 잘한 일이다'라는 응답이 26.3%, '대체로 잘한 일이다'는 응답이 27.5%로 긍정평가가 총 53.8%인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매우 잘못한 일이다' 21.6%, '대체로 잘못한 일이다' 15.1% 등 부정평가는 36.6%였다.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해 장외투쟁을 벌이며 국회 파행이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한국당이 장외투쟁을 중지하고 여야4당과 협상해야 한다'는 응답이 60.3%,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한국당과 협상해야 한다'는 응답이 31.8%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이 현 정부를 '독재'라고 비판하는데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8.3%로, '동의한다'는 응답 28.6%보다 2배 이상 높았다.

게시판 운영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서는 '국민 청원권 부활 등 긍정적 효과가 크다'는 의견이 59.2%로, '민심 왜곡과 사회적 갈등을 조장한다'는 부정적 의견 35.7%보다 많았다.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구를 28석 줄여 비례대표 의석을 총 75석으로 확대하고 연동률 50% 비례대표 선거제를 도입하는 내용이 골자인 여야4당의 선거제 개편안에 대해선 '찬성한다'는 응답 41.7%, '반대한다'는 응답이 43.7%로, 오차범위 안에서 찬반의견이 팽팽히 엇갈렸다.

공수처 신설에 대해선 '찬성한다'는 의견이 70.1%로, '반대한다'(24.4%)보다 3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패스트트랙 연계법안 중 하나인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민주주의 원리에 어긋난다고 반발한 것에는 '적절하다'가 39.8%, '적절하지 않다'가 47.2%로 나타났다.

한편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6.9%, 자유한국당 24.7%, 정의당 12.6%, 바른미래당 5.6% 민주평화당 1.1%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선 전화면접(19%), 무선전화면접(81%) 방식으로 진행됐다. 통계보정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11.0%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권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19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