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염정아·윤세아·박소담 '삼시세끼 산촌편' 밝힌 첫방 관전포인트
권명은 기자 | 승인 2019.08.09 16:53
[인사이드코리아_권명은기자]
tvN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삼시세끼 산촌편'이 베일을 벗는다.

9일 오후 9시10분 처음 방송되는 tvN '삼시세끼 산촌편'(연출 나영석, 양슬기)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강원도 정선으로 떠난다.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청량한 여름의 정선을 배경으로 시원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들이 써 내려갈 새로운 이야기에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이날 시작을 앞두고 '삼시세끼 산촌편'의 관전포인트를 짚어봤다.

우선 2년 만에 돌아온 '삼시세끼' 시리즈는 초심과 함께 돌아왔다. 오랜만에 찾아오는 만큼, 시리즈 초기의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를 실현하고자 한다. 세 사람은 요리에 조금 서툴지언정 매번 정성 가득한 한 상 차림에 도전했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

양슬기PD는 "여러 시즌을 거듭하며 음식이 화려해지기도 했다. 한편으론 점점 초반의 좌충우돌하는 풋풋한 감성이 그리워졌다. 그 그리움을 따라 가다 보니 자연스레 초심으로 돌아가게 됐다"고 밝혔다. 나영석PD는 "세 분 다 요리를 잘하시진 않는다. 하지만 열의가 넘쳐 이들의 성장 과정과 도전기를 보시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 사람은 초기의 '삼시세끼'처럼 직접 텃밭에서 감자, 브로콜리, 가지 등을 수확하고 계란을 얻기 위해 닭장으로 향한다. 능숙하고 완벽한 음식은 아니지만 서툴러도 열심히 준비한 맛 좋은 '삼시세끼'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더불어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삼시세끼 산촌편' 출연 사실만으로도 큰 화제를 불러 일으킨 바 있다. 양슬기PD는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생각과 함께 아예 '삼시세끼'가 처음인 분들과 같이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한번도 '삼시세끼' 시리즈에 등장한 적 없는 세 사람이 산촌에서 어떻게 적응하고 끼니를 해결하고 살림을 꾸려나갈지, 신선한 멤버들이 채워나갈 새로운 에피소드에 궁금증이 쌓이고 있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의 역할이 예고돼 눈길을 끌었다. 메인 셰프를 맡아 산촌의 식탁을 이끄는 열정 가득 맏언니 염정아, 긍정 에너지를 전파하며 설거지, 잔 정리 등을 도맡아 하는 물의 요정 윤세아, 불 피우기부터 살림살이 마련까지 하는 야무진 브레인이자 불의 요정 박소담까지 3인3색 개성 넘치는 면모를 뽐냈다. 특히 촬영 후 세 사람은 입을 모아 "함께해서 즐겁다"고 말하며 서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아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마치 친자매 같은 세 사람이 산촌에서 어떤 케미스트리를 발산할 지 관심이 모인다.

매주 금요일 밤 '삼시세끼 산촌편'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웃음과 힐링을 선물할지 지켜보는 것 또한 관전포인트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정선의 여름을 담는다. 뿐만 아니라 산 내음 풀풀 풍기는 방목 스타일의 닭장부터 산나물과 제철 식재료로 가득한 텃밭까지, 오직 자연이 주는 것들을 활용해 식사를 준비하는 과정이 힐링을 전할 전망이다. 나영석PD는 "푸른 산이나 초록초록한 풍경이 보고 싶었다. 어쩌면 시청자 분들도 푸릇푸릇한 모습을 그리워하고 계시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산촌편 기획의도를 밝혔다. 출연진들 또한 "저희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통해 여유와 재미를 느끼시길 바란다", "시골 생활을 통해 머리를 비워낼 수 있었다. 힐링의 시간을 보내 기쁘다"며 산촌편이 선사할 치유의 시간을 귀띔했다.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초심으로 돌아가 힐링을 선사할 '삼시세끼 산촌편'은 9일 오후 9시10분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권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19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