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사리' 곽경택 감독 "최민호 큰 눈망울 걱정→연기에 뭉클"(인터뷰)
| 승인 2019.09.19 17:25
워너브러더스코리아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이하 장사리)의 곽경택 감독이 그룹 샤이니 최민호의 활약을 칭찬했다.

곽경택 감독은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저는 사실 아이돌을 잘 모른다. 누군가 이슈가 되면 우리 애한테 물어본다. 누구냐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이어 "샤이니의 민호라는 친구와 미팅을 했다. 그전에 찍은 영화를 봤다. 그렇게 (연기가) 나쁘진 않은데 눈이 너무 크더라. 민호 군한테도 눈이 너무 커서 솔직히 걱정이 된다 했다"며 "자기는 할까말까 고민하러 왔는데 얼떨결에 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또 곽 감독은 "물론 아이돌이라 선입견이 분명히 있지만 반듯한 용모가 좋았다. 카메라에 넣어보니까 눈이 그렇게 크지 않아 다행이었고, 오히려 큰 눈망울을 이용하면 슬픔 더 보여줄 수 있겠다 생각했다"며 "후반부의 연기는 굉장히 잘했다고 본다. 극 중 민호가 사촌과의 일을 겪고 박찬년에게 임무 다하지 못했다 보고할 때 나도 너무나 뭉클했다. 만약에 이번에 평가를 제대로 못 받는다면 다음 작품에서 또 한 번 붙어보고 싶은 욕심 나는 배우다. 태도도 너무 좋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장사리'는 한국전쟁 중 기울어진 전세를 단숨에 뒤집을 수 있었던 인천상륙작전 하루 전, 양동작전으로 진행된 장사상륙작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된 772명 학도병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최민호는 극 중 학도병 분대장 최성필 역을 맡았다. 최성필은 해방 이후 평안남도에서 피난을 와 학도병에 지원한 인물로 학교 대표 수영 선수 출신이다. 작전 초반, 장사리 해안가 상륙을 성공시키는 데 크게 기여한다. 오는 25일 개봉.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19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