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외교
국내외 '평화전도사' 서울로 모인다…4·5일 '서울평화회의'
권명은 기자 | 승인 2019.12.03 11:30
[인사이드코리아_권명은기자]
© 뉴스1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시는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서울연구원과 함께 4일부터 5일까지 롯데호텔 서울 사파이어볼룸에서 '2019 서울평화회의'(Seoul Peaceconference)를 처음으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주제는 '장벽을 넘어 평화로'다.

평화전도사 역할을 해온 전 세계 정치지도자와 석학, 운동가, 문화예술가 등 초청인사 11명과 주한 공관장, 민관학 관계자 등 250여명이 한 자리에 모인다. 발표와 토론, 라운드테이블 등을 통해 한반도와동북아, 전 세계에 '보편적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길을 모색한다.

기조연설자로는 동티모르 분쟁의 악순환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독립으로 이끌며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호세 라모스 오르타(Jose Ramos Horta) 전 대통령이 나선다. 박원순 시장과의 대담도 예정돼 있다.

또 한 명의 기조연설자는 헬렌 클라크(Helen Clark) 전 뉴질랜드 총리다. 기조연설 이후엔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만나 두 전직 총리가 마주앉아 '정치와 평화'에 대해 논의의 장을 펼친다.

이밖에도, 한중일 대표 석학이 동북아 평화의 미래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뮤지션 등 문화예술계 인사들은 '문화로 건설하는 평화'에 대해 들려준다.

서울시는 내년에는 세계적 수준으로 그 규모를 대폭 확대해 '제1회 서울평화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학술회의는 물론 글로벌 뮤지션들이참여하는 문화행사와 시민참여행사를 아우르는 대규모 행사로 개최해서울발 평화의 메시지를 세계로 발신한다는 목표다. 올해 회의는 내년부터 시작될 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사전행사의 성격을 갖는다.

서울평화회의 이틀 간 총 5개 세션(세계질서와 동북아평화, 한반도 평화의 현재와 미래, 평화건설자들Ⅰ-문화와 평화, 평화에 대한 철학, 사유, 실천, 평화건설자들Ⅱ-시민)으로 진행된다.

첫째 날은 박원순 시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재단 이사장이 축사한다. 박명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은 이번 서울평화회의의 취지를 발표한다.

기조연설자로는 호세 라모스 오르타 전 동티모르 대통령이 나서 '세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Peace of the World and in North East Asia)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서 박원순 시장과 약 50분에 걸친 대담을 통해 기후변화와 물 안보, 빈곤과 난민 등과 관련한 평화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호세 라모스 오르타 전 동티모르 대통령(2007.5~2012.5)은 동티모르 지역의 분쟁 해결을 위해 노력해 온 공로로 1996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제1세션 '세계질서와 동북아 평화' 와다 하루키(Wada Haruki) 도쿄대 명예교수가 '일본과 동북아 평화의 미래'를, 옌쉐퉁(Yan Xuetong)칭화대학교 교수가 '중국은 어떤 평화를 원하는가?'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이어서 김기정 연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론한다.

제2세션 '한반도 평화의 현재와 미래' 지그프리드 S. 해커(Siegfried S. Hecker)로스앨러모스 연구소 명예소장이 '북핵문제를 바라보는 세계의 시선'을, 최장집 고려대학교 명예교수가 '한반도 평화, 조건과 전망'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서 박명림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이 좌장을 맡아 토론한다.

제3세션 '평화건설자들Ⅰ-문화와 평화' :문화로 건설하는 평화에대한 이야기를 듣는다. 평화를 노래하는 영국 뮤지션 프랭키암스트롱(Frankie Armstrong)과 루스 다니엘(Ruth Daniel)인 플레이스 오브 워(In Place of War) 최고경영자가 토론한다. 좌장은 이수정 잔다리 페스타 사무국장이 맡는다.

첫째 날의 마지막 일정인 만찬연설에서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한국 평화 프로세스: 기회, 도전, 전망'을 주제로 연설한다.

둘째 날은 헬렌 클라크(Helen Clark)전 뉴질랜드 총리의 '정치, 화해, 평화' 주제 기조연설로 문을 연다. 이어서 정현백 전 여성가족부 장관을 좌장으로 헬렌 클라크 전 총리와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대담한다.

제4세션 '평화에 대한 철학, 사유, 실천' 김우창 고려대 명예교수가 '불평등, 빈곤 그리고 공동체성의 심리적 기반'을, 베르너 페니히(Werner Pfennig) 베를린 자유대학교 전 교수가 '유럽과 세계의 평화'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제5세션은 전 세계 시민사회의 주요 활동가들이 참석해 평화 실현의 직접적 당사자인 시민이 건설하는 평화에 대해 이야기한다.

조 베리(Jo Berry) '평화를 위한 다리건설' 창립자, 알린 웨어(PNND 국제 코디네이터), 아킴 웬만(Achim Wennmann) 제네바 피스빌딩 플랫폼 사무총장, 리사 존(Lysa John) 세계시민단체연합회(CIVICUS)사무총장이 발표자로 나선다.

이성훈 경희대 특임교수를 좌장으로 한 토론에서는 용서와 화해를 통한 평화, 세계 시민과 인간의 평화, 격동의 시기 평화 외교를 위한 새로운 방향 등을 화두로 머리를 맞댄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권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0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