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짬밥의 혁명…내년 軍장병 식판에 '샤인머스캣·바닷장어'
권명은 기자 | 승인 2019.12.26 16:32
[인사이드코리아_권명은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군 장병들은 내년부터 꼬막 비빔밥, 바닷장어, 청포도 샤인머스캣(씨 없는 청포도) 등 그동안 부대에서 먹지못했던 음식들을 먹을 수 있게 된다.

국방부는 26일 급식분야 빅데이터를 활용한 급식 기준량 조정, 신규품목 도입 확대, 급식 운영의 자율성 강화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2020년도 급식 방침'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방침에 따르면 내년 장병 1인 하루 기본급식비는 올해보다 6%가 인상된 8493원이다. 내년도 장병 총급식 예산은 1조6000여억원으로 책정됐다.

내년부턴 찹쌀탕수육, 컵 과일, 꼬막, 바닷장어, 깐 밤, 소 양념 갈비찜, 잡채와 통새우가 들어간 볶음밥 등 30개 품목이 신규 품목으로 장병 식탁에 오른다. 특히 시중에서 인기가 많은 꼬막 비빔밥과 샤인머스켓도 포함됐다.

또한 국방부는 장병들의 기호를 고려해 훈련 후 먹고 싶은 품목 1위로 조사된 '전복 삼계탕'을 연 5회에서 6회로 늘리고 오리고기도 연 16회에서 18회로 늘린다. 이 외에도 20개에 가까운 품목이 현행보다 더 자주 식탁에 오르게 된다.

월 1회 지급되며 장병들에게 호응이 많은 급식용 생삼겹살도 매일 68g에서 78g으로 늘고 삼겹살 데이를 연 350회 실시하기로 했다.

반면 장병 비선호 품목인 고등어(연28→24회)와 명태(연18→15회), 오징어채(연28→24회) 등 30여 품목은 양을 줄이기로 했다.

이번 결정에는 잔반 자동측정 시스템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군 급식에 접목해 얻어진 빅데이터를 활용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국방부는 2019년 9월부터 육군 1개 대대에 배식량, 섭취량, 잔반량을 자동측정할 수 있는 잔반 자동측정 시스템을 설치해 쌀, 김치류 등 6개 품목과 오징어채 등 편성 빈도가 높은 9개 품목의 실제 데이터를 측정했다.

쌀의 경우, 장병들의 1끼 평균 배식량은 99g, 섭취량은 90g, 잔반량은 9g으로 측정됨에 따라 쌀의 기준량을 1끼 110g에서 100g으로 조정하는 등 측정된 데이터를 반영해 기준량을 조정했다.

이 관계자는 "잔반 자동측정 시스템은 현재 시범사업 단계로, 내년 4월 시범사업 종료 후 그 결과를 평가해 향후 확대 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2020년 급식 제도와 관련해 장병들의 선택권과 급식 자율성을 확대하고 조리병 역량강화 및 조리부담 완화 등에 중점을 두고 개선했다.

국방부는 다양한 시중 제품 가운데 장병 스스로가 좋아하는 품목을 직접 선택할 수 있는 '다수공급자 계약방식'을 내년에는 시리얼과 쌀국수로 확대할 예정이다.

떡볶이에 넣을 피자치즈 등 군에서 보급되지 않는 식자재를 부대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도록 한 '자율운영 부식비'는 내년에 1인당 하루 200원으로 현행보다 100원을 올리기로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권명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0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