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속으로
[일문일답]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아직 잘 한다 여기는듯…벌받아야"
통합취재팀 | 승인 2020.05.25 17:23
[인사이드코리아_통합취재팀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 발표하고 있다. 한국일보 왕태석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한유주 기자 = 지난 7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불투명한 운영 의혹을 제기하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정의연 전 이사장)을 비판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연에 지난 30년간 이용당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기자회견 참석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윤 당선인은 끝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의연의 전신)에서 '위안부' 문제를 이용한 것을 도저히 용서못한다. 이것 또한 벌을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할머니는 지난 1992년 처음 정대협에 '위안부' 피해자 신고를 했을 때부터 당시 간사를 맡았던 윤 당선인이 농구선수들과 교회 등으로부터 돈을 걷어 왔다며, 그것도 모르고 쭉 30년을 지내왔다고 밝혔다.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기자회견과 마찬가지로 한일 학생들의 교류로 '위안부'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 할머니는 한국이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아베의 말을 일본 학생들이 믿는 것은 교육이 부족해서라며, "일본과 한국 학생들을 서로 왕래하게 하면서, 왜 우리가 일본 정부에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는지 교육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과의 지난 19일 만남과 관련해서는 "윤미향씨가 한번 안아달라고 해서 마지막이라 생각하며 안아준 것"이라며 "그걸 가지고 용서했다고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윤미향 대표가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안성 쉼터' 관련 의혹 등 윤 당선인에게 불거진 의혹들은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기억연대 문제와 관련해 두번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다음은 기자회견 발언을 마친 뒤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들과 진행한 일문일답.

-윤미향 당선인에게 기자회견 참석을 권유했지만, 참석하지 않았다. 어떤 심정인지? 또 윤당선인이 앞으로 어떻게 행동해야 된다고 생각하는지?

▶기자회견을 한다고 오라고 했다. 윤미향씨는 아직까지도 자기가 당당하게 잘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을 사퇴하길 바라는지?

▶그것은 내가 할얘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윤미향씨는 자기 마음대로 했으니까 사퇴를 하든 말든 그에 대해서는 나는 말하지 않겠다.

-2015년 한일위안부 합의 당시, 윤미향 당선인이 다른 할머니에게 일본 측의 돈을 받지 말라고 했다는 보도가 나왔었다. 그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 2015년에 돈이 나왔는지 말았는지에 대해서는 나에게 말을 하지 않았다. 그래서 그 일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이후에 윤병세 당시 외교부장관의 편지를 화해와치유재단 대표가 남자 두분과 갖고 왔다. 그 일이 1월29일의 일이다. 나는 누구에게 (일본 측의 돈을) 받아라 받지말라 한 적이 없다. 나만 받지 않으면 되는 거다. 나는 전부 반대했다. 그래서 누가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 모른다.

-정의연이 모금한 돈을 모아놓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안 썼다고 했는데 구체적인 사례가 궁금하다. 아울러 다른 경제적 도움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한 경험이 있는지 묻고 싶다.

▶ 나는 전혀 모른다.

-사실 어제오늘 일이 아닌데 왜 이제야 이 일이 문제 제기가 됐을까 의아해하는 국민이 생각보다 많다. 이제야 문제제기를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무엇인가. 그리고 윤미향 당선인이 참석했으면 좋겠다고 했었는데 만약 왔으면 무슨 말을 하려고 했나.

▶ 30년을 참은 이유는 내가 데모라던지 이런 것들을 하지 말아라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자신이 (30년을 같이 해놓고 하루아침에 배신을) 했기 때문에 이 말을 하게됐다. 내가 무엇이든지 바른말을 하니까 나를 전부 감췄다. 그래서 한 번도 이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또 (일본으로부터) 10억엔이 왔을 때도 내가 알았으면 돌려보냈을 거다. 이들은 정대협과 나눔의집에 있는 할머니만 피해자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전부 틀렸다. 전국의 할머니들을 도우라고 했는데 그렇게 하지 않고, 그곳에 있는 할머니들에게만 했다. 나에게도 그런 얘기를 한 적 없고 비밀로 했다. 그래서 내가 먼저 데모를 그만둬라 뭐 해라 이렇게 얘기할 수 없었다. 그랬는데 1년 전부터 곰곰이 생각해보니까 윤미향씨가 30년을 함께 해놓고 하루아침에 배신을 했다. 배신을 당했다고 생각해 너무 분했다. 어떻게 30년간 같이 일을 해놓고 하루아침에 하기 싫다며 배반하고 국회의원을 하나. 자신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것이 아닌가. 윤미향씨 마음대로 했으니까 저는 뭐라 말하기도 싫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통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0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