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진, 피아노 연주 선사…"신보 디자인 참여 생각중"
통합취재팀 | 승인 2020.05.25 17:24
[인사이드코리아_통합취재팀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이 새로운 취미인 피아노 연주를 선사했다.

진은 25일 오후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 (BANGTANTV)'에서 일상을 보여주면서 새 앨범의 작업 과정을 밝혔다.

이날 편안한 차림으로 등장한 진은 피아노 앞에 앉아 "피아노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보여드리기 민망하지만 앨범도 만들고 남는 시간 동안 뭘 보여드리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새로 시작한 취미를 보여드리기 위해 (유튜브 라이브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방금 연습했는데 떨려서 (악보가) 하나도 안 보이기 시작했다. '새롭게 시작했구나, 귀엽구나'라고 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진은 악보를 보면서 피아노를 연주했고, 실시간으로 시청하는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친구와 같이 피아노를 시작했다. 친구에게 보여주기 위해 이 곡의 연주를 한 시간 동안 녹음해 보내줬고 '멋있다'는 말을 들었다"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이뿐만 아니라 진은 새 앨범의 작업기를 공개하며 "지민과 뷔가 각각 음악과 비주얼을 맡기로 했다. 나에게 의상을 맡아보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지만 안될 것 같다고 했다. 슈가가 앨범 디자인을 (맡아) 노력해보겠다고 하길래 앨범 디자인 쪽에 붙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은 한동안 피아노 연주에 열중하다, "열심히 연습해야 하는데 아직 부족하다"며 한 곡을 더 연주한 뒤 유튜브 라이브를 마쳤다. 약 40분 동안 팬들에게 멋진 연주를 들려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고, 또 새 앨범의 작업 과정도 귀띔하며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17일부터 '방탄TV'를 통해 각자의 일상과 새 앨범의 작업기를 공개하는 등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통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0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