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이태성 "'화양연화'로 더 성숙해져…아쉽고 시원섭섭한 감정"
통합취재팀 | 승인 2020.06.15 16:56
[인사이드코리아_통합취재팀기자]
tv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이태성이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시청자들에게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했다.

이태성은 지난 14일 종영한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에서 오랜 시간 윤지수(이보영 분)에 대한 짝사랑을 간직해온 순정남 주영우로 마지막까지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오랜 시간을 돌고 돌아 다시 함께하며 행복해하는 윤지수와 한재현(유지태 분)의 행복을 빌어주며 자신의 길고 길었던 외사랑을 끝냈고, 이내 새롭게 찾아온 인연을 암시하며 훈훈한 마무리를 맞이한 것.

그동안 이태성은 극 중 윤지수(이보영 분)의 대학 친구인 현재의 주영우 역을 맡아 다정다감한 어른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의 로망을 보여줬다. 또한 남들에게 자신을 '비혼주의자'라고 설명하면서도 심장 한편에는 그녀에 대한 순애보를 숨겨둬 아련함과 설렘을 더했다.

특히 슬프고 애틋한 그의 고백은 물론, 그 이후에도 그녀의 행복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하고 결국은 자신의 사랑까지 포기하며 모든 걸 바쳤던 주영우(이태성 분)의 섬세한 감정선을 애틋한 눈빛과 아련한 감정 연기로 그려내며 멜로 지수를 높여왔다.

이에 이태성은 "한 작품을 끝내면서 동고동락했던 캐릭터를 떠나보낸다는 건 참 서운한 일인 것 같다. 함께했던 배우분들, 스태프분들을 더 이상 그 드라마의 촬영장에서 만날 수 없다는 사실은 매번 작품이 끝날 때마다 가장 아쉽고 시원섭섭한 감정을 준다"며 드라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주영우'라는 인물의 정서와 생각을 갖고 그의 말투와 행동으로 살아왔던 6개월여의 시간을 통해 배우 '이태성'으로서 더 성숙할 수 있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또 마지막 회에 이태성이 직접 키우는 반려견 '몬드'와 '카오'가 등장한 것에 대해 "같이 출연하게 돼서 너무 좋은 추억이 됐다. 드라마로는 거의 공식적인 데뷔를 한 셈이니 몬드와 카오의 화양연화이기도 하겠다"고 재치있게 덧붙이기도 했다.

이처럼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전한 이태성은 애틋하고 아련한 눈빛과 다정다감한 말투로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였다. 미묘한 감정 변화까지 캐치해 내는 섬세한 표현력으로 캐릭터에 생생한 숨을 불어넣어 왔던 그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통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0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