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
인천시의회·시민사회, 정부 6·17대책 놓고 '두 목소리'
통합취재팀 | 승인 2020.06.29 16:44
[인사이드코리아_통합취재팀기자]
6.17 부동산대책에서 제외된 경기 김포와 파주 지역이 풍선효과로 집값이 오르면서 정부가 해당 지역을 규제지역 대상으로 조사중에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김포 아파트값 주간 변동률(22일 기준)은 전주 대비 1.88%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사진은 김포 풍무동 센트럴푸르지오.2020.6.29/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시의회와 시민사회가 정부의 6·17 부동산대책을 놓고 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시의회는 철회하라는 반면 인천평화복지연대(이하 평복)는 송도에는 오히려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29일 시의회와 인천평화복지연대에 따르면 시의회는 최근 본회의를 열어 ‘인천시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 해제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7일 발표한 부동산대책에서 강화·옹진군을 제외한 인천 전역을 조정대상지역, 서구·연수구·남동구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한 바 있다.

시의회는 결의안에서 “정부가 일부 지역의 가파른 부동산 가격 상승을 두고 전 지역을 규제한 것은 탁상행정”이라며 “정부는 탁상행정의 결과인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을 즉각 해제하라”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조만간 결의안을 국회, 기획재정부, 국토부 등에 이송할 예정이다.

시의회와 달리 평화복지연대는 송도국제도시에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평복은 “최근 송도 1·3공구와 6·8공구는 분양가만 3.3㎡당 2250만원 안팎을 기록했다. 이렇게 분양가가 높아지면 서민들의 내집마련 꿈은 더욱 어려워진다”며 “박남춘 시장은 송도를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으로 지정토록 국토부에 건의하라”고 밝혔다.

인천지역의 올해 3~5월 3개월간 주택가격 상승률은 3.25%다. 특히 송도가 있는 연수구는 6.39%를 기록해 상승세를 이끌었다.

평복은 “시의회가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이 이해가 간다”면서도 “그러나 집 없는 무주택자 서민들과 20~30대 청년들의 입장에서는 다시 생각해 볼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통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0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