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뉴스
크리스토퍼 놀란 '테넷' 배우들 "이 영화는 미쳤다…생애 최고 경험"
통합취재팀 | 승인 2020.07.30 16:09
[인사이드코리아_통합취재팀기자]
'테넷' 스틸 컷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크리스토퍼 놀란의 영화 '테넷' 출연진이 영화를 반드시 극장에서 봐야하는 이유를 밝혔다.

워너브라더스코리아는 30일 '테넷'을 꼭 극장에서 봐주기 바라는 주연 배우 존 데이비드 워싱턴과 로버트 패틴슨, 엘리자베스 데비키, 케네스 브래너 등의 코멘트를 공개했다.

작전의 주도자 역을 맡은 존 데이비드 워싱턴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너무 대단해 놀랄 지경이었다.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특별한 이야기였다"면서 "감히 말하자면, 놀란 감독은 영화적 스토리텔링에 있어 정말 대단히 영리하다. 이 콘셉트들을 하나로 묶어서 하나의 세상을 만들어내고 그 세상에서 우리가 즐길 수 있는 그만의 룰을 만들어 낸다"고 설명했다.

이어 '테넷'을 극장에서 봐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테넷'을 어디서 보든 고마워할 것이다. 하지만 극장의 큰 스크린을 통해 본다면 그 감동은 더욱 오래 갈 것이고, 관객들에게 생애 최고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주도자의 조력자 역의 로버트 패틴슨은 "'테넷'의 시나리오를 읽고 정말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냥 이 영화는 미쳤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놀란 감독은 독립적인 오리지널 영화를 대규모로 만드는 거의 유일한 감독이다. '테넷'은 엄청난 프로젝트다. 일반 영화의 클라이맥스처럼 모든 장면이 다 거대하다"며 "'테넷'이 주는 몰입감도 엄청나지만, 그 무엇도 가능한 가장 큰 스크린에서 보는 것 이상 더 잘 포착할 수 없다"고 감탄했다.

세상을 구하는 작전에 동참하는 엘리자베스 데비키 역시 "어둠 속에 앉아 이 영화를 본다는 건 놀라운 경험이고 선물이다. 정말 예상하지도 못한 새로운 영화이고, 눈 앞에서 펼쳐지는 모든 것이 믿을 수 없을 정도"라며 동의했다.

빌런 역으로 나오는 케네스 브래너도 자신의 의견을 덧붙였다. "반복되는 시간을 보여주는 '메멘토', 일반적인 시간에 대한 개념을 뒤흔드는 서사 구조를 가진 '덩케르크', 그리고 '인셉션'까지 모두 대단한 작품들이지만 그 중에서도 '테넷'은 아마도 가장 황홀하고 어마어마한 놀란 감독의 역량을 보여줄 것이다. 시간을 완전히 다른 각도로 해석해 그 안에 담긴 영광과 악몽을 동시에 선사하는 가장 눈부시고 야심찬 작품이다"라고 전했다.

"'테넷'의 어마어마한 스케일은 큰 스크린에서만 확인할 수 있다. 놀란 감독은 항상 우리가 평상시 보는 사물들을 독창적이고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는데, 이번에도 역시 관객들이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곳으로 데려간다. 마치 퍼즐처럼 그리고 필연적으로 맞아 떨어지는 뛰어난 스토리라인이 우리를 그 여행에 동행하게 만든다"는 말로 기대감을 더했다.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개봉하는 첫 번째 할리우드 텐트폴 영화로 기록된 '테넷'은 제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미래의 공격에 맞서 현재 진행 중인 과거를 바꾸는 멀티 장르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하이스트 무비에 스파이 액션이 더해진 혁신적인 블록버스터로 해외 로케이션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인 세계 7개국에서 IMAX와 70mm 필름 카메라로 촬영해 역대급 스케일의 시공간을 넘나드는 국제적인 첩보전을 완성했다.

영화 역사상 최대 규모인 초대형 야외 세트장을 건설했고, 실사 촬영의 대가인 놀란 감독답게 CG가 아닌 실제로 보잉 747 비행기와 격납고 폭발 장면을 촬영했다. 놀란 감독은 다시 한 번 최상의 오락 영화이자 경이로운 체험을 세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여러 해석과 놀라움을 전하며 화제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8월26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한다.

'테넷'의 개봉을 기념하는 한편 개봉 10주년을 맞은 놀란 감독의 또 다른 대표작 '인셉션' 역시 미국보다 빠른 8월12일 국내 재개봉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통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0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