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외교
정총리 "2주간 효과 없으면 추석 때 방역단계 다시 올릴 수밖에"
통합취재팀 | 승인 2020.09.14 15:41
[인사이드코리아_통합취재팀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20년도 4차 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정윤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추석연휴 전후로 오는 28일부터 2주간 시행되는 특별방역 기간과 관련해 "필요하면 대국민담화를 하는 등 추가 조치를 취해서 절대 코로나가 재확산되는 일이 없도록 가능한 한 모든 조치를 할 각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앞으로 2주간 방역효과가 크게 나타나지 않으면 추석 때는 정말 국민 이동이 없도록 방역 단계도 다시 올릴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전날(13일)로 종료하고, 이날부터 2주간 2단계를 시행했다. 또 28일부터 2주간 특별방역 기간을 설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정부의 추석 연휴 이동제한 조치 중 하나인 고속도로 통행료 징수와 관련해 "너무하다"며 재고를 요청했다. 이에 정 총리는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는 것과 징수하는 것은 이동량 차이가 16.5% 차이가 난다"며 "코로나19에 이동은 가장 나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동량이 증가하도록 통행료를 면제하는 건은 방향이 틀리다"며 "한쪽에서는 방역 협조해달라고 하면서 통행료는 면제해서 이동량이 늘어나도록 한다면 국민들이 정부, 중대본에 '도대체 어느 장단에 춤을 추랴' 이렇게 말씀하실 소지가 크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 국민에게 통신비를 지급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 9300억여원을 독감 백신 무료접종 예산으로 사용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일리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현실적 아이디어는 아니다"라며 "약 2900만명분 백신이 준비돼 있고, 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도 1100만명분 준비됐다. 추가로 예산을 투입할 필요도 없고 설령 예산이 확보돼도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통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0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