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외교
백신에 치료제도 가시권…재보선 변수 떠오른 코로나
통합취재팀 | 승인 2021.01.12 16:36
[인사이드코리아_통합취재팀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치료제 개발현황 점검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접종이 이르면 다음달로 예정되면서 여권에선 석 달가량 남은 4·7 보궐선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재확산 기세가 꺾이고 자영업자·소상공인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 완화에 대규모 경기부양책까지 더하면 선거 전 민심이 여권에 우호적으로 반전될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로 주목받는 국내 제약 3사의 연구개발 책임자들을 국회로 불러 '코로나치료제 개발현황 점검 간담회'를 열었다.

국민적 최대 관심사인 치료제의 효능과 보급 시기 등에 대해 직접 듣겠다는 취지였다.

이낙연 대표는 이자리에서 "잘하면 한두 달 안에 우리나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치료, 예방 3박자를 모두 갖춘 나라가 될 것 같다"며 장밋빛 전망을 내놨다.

이 대표는 또 "치료제는 국민을 위해서 사용해야 하고 대감염병 치료는 국가가 책임지는 게 맞다"며 "국민에게 도움이 된다면 국가가 책임을 지고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전날(11일) 신년사를 통해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고, 이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 달부터 접종을 시작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여권이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확보에 정부 역량을 집중하면서 그 성과가 가시화될 경우 보궐선거에서 겪고 있는 인물난을 상쇄할 지도 주목된다. 지난 총선 직전 코로나19 초기 봉쇄조치를 하지 않아 1차 확산이 일어났으나 이후 정부의 대처가 효과를 거두면서 표심이 여권을 지지하는 쪽으로 돌아선 사례가 있다.

여당은 그간 여론조사에서 여야 인물 대결만으로는 승산이 높지 않다는 게 확인됐었다.

만약 정부·여당의 계획대로 백신, 치료제 공급이 이뤄진다면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지난해 4·15 총선 때처럼 '코로나 K-방역'을 성과로 다시 내세울수 있다.

국민의힘도 선거를 앞두고 이같은 정부·여당의 대응에 마냥 반대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 소속 수도권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보궐선거 이전에 코로나19 재확산을 최대한 막고, 백신 조기접종을 이뤄낸다면 수도권의 정권심판 민심이 조금은 줄어들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한다"며 "인물도 야권에 뒤쳐진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코로나 방역이 최선의 (선거) 전략이라고 본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통합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서구 고산로 40번길 12 102동 1005호   |  대표전화 : 070-7633-9414  |  팩스번호 : 070-8238-941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60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  발행인 : 이재훈  |  편집인 : 권명은
보도국장 : 김유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훈 Copyright © 2021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