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내 반려견 물어 화났다"…강아지 코·가슴 자르며 학대한 60대 입건
노컷뉴스 | 승인 2022.08.29 17:06
핵심요약
치료 못 받고 보신탕 가게서 죽은 채 발견
지난 23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정읍시 연지동의 한 식당 앞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잔혹하게 학대를 당했다. 이 강아지는 코와 가슴 부분이 잘려 많은 피를 흘린 채 발견됐다. 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
지난 23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정읍시 연지동의 한 식당 앞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잔혹하게 학대를 당했다. 이 강아지는 코와 가슴 부분이 잘려 많은 피를 흘린 채 발견됐다. 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
강아지에게 흉기를 휘둘러 코와 가슴을 다치게 하는 등 학대를 한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이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6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정읍시 연지동의 한 식당 앞에서 강아지에게 날카로운 도구를 휘둘러 코와 가슴 부위를 다치게 하는 등 동물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학대를 당한 강아지의 이름은 복순이로 삽살개 종인 것으로 알려졌다.

복순이의 주인은 이날 오후 다친 복순이를 동물병원으로 데리고 갔으나 비싼 병원비에 발걸음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주인은 복순이가 죽자 도축업체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동물보호단체인 비글구조네트워크는 보신탕집까지 넘겨진 복순이의 사체를 찾아왔으며 화장하고 장례를 치렀다.

단체 관계자는 "이 강아지는 주인의 남편이 뇌졸중으로 쓰러졌을 때 크게 짖어서 주인을 살렸다"며 "마을에서 똑똑한 것으로 유명한 강아지였다"고 말했다.
학대를 당하고 보신탕 가게에서 사체로 발견된 복순이. 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
학대를 당하고 보신탕 가게에서 사체로 발견된 복순이. 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
이후 비글구조네트워크는 복순이를 학대한 이를 찾아달라며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를 특정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반려견을 물어 화가 나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6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며 "수사 중으로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전북CBS 송승민 기자·김대한 수습기자 smso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2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