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환율, 美 파월 '매파적 발언'에 13년4개월만에 1350 돌파코스피는 2.18% 내린 2426.89에 거래 마쳐…아시아 증시 전반 약세
노컷뉴스 | 승인 2022.08.29 17:15

29일 원·달러 환율이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잭슨홀 '금리인상' 발언으로 1350원까지 치솟았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9.1원 오른 1350.4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11.2원 오른 1342.5원에 거래를 시작해 오후 12시 32분 1350.8원까지 올랐다. 환율이 1350원을 돌파한 것은 2009년 4월 29일(고가 기준 1357.5원) 이후 약 13년 4개월 만이다.

이후 환율은 다시 1340원대로 떨어졌지만 다시 상승폭을 키워 결국 1350원을 다시 돌파하며 마감했다.

이날 오전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과도한 쏠림 현상이 나타날 때를 대비해 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강화하겠다"는 구두 개입성 발언을 내놨지만, 환율 오름세를 저지하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당분간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날 환율이 1350원을 돌파한 것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 발언을 하면서 달러 강세가 나타난 영향으로 보인다.
 
파월 의장은 앞서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경제정책 심포지엄에서 "앞으로도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이후에도 당분간 제약적인 (통화)정책 스탠스 유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도 '파월의 입' 영향으로 2%대 급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54.14포인트(2.18%) 내린 2426.89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63억원, 5589억원을 순매도했으며 개인은 6002억원을 사들였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잭슨홀 미팅에서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 이후 미국 증시 급락 영향이 전해지며 아시아 증시 전반이 약세를 보였다"며 "특히 반도체주와 인터넷주 등 금리 민감도가 높은 기술주 위주 하락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 노컷뉴스 박초롱 기자 pcr@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2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