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승현 母, 아들의 초라한 옥탑방 찾아 폭풍 오열미혼부 김승현의 결혼 게획은? “딸 인정해주는 좋은 사람있으면 OK”
이재훈 편집국장 | 승인 2017.06.29 16:53
   
▲ KBS
[인사이드코리아] 김승현의 옥탑방을 찾은 가족들이 폭풍 눈물을 쏟았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딸의 갑작스런 기습방문에 긴장한 김승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김승현의 딸 수빈은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김승현의 집을 기습방문했다. 본가에서 나와 서울의 한 옥탑방에서 6년째 자취생활을 하고 있는 김승현은 가족들이 걱정할까봐 그동안 찾아오는 것을 거부해왔던 상황.

가족들은 김승현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집이 왜 이래?”라며 전혀 예상치 못한 초라한 살림살이에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승현의 딸 수빈은 한 눈에도 작은 방을 본 뒤 ”진짜 좁다”며 황당해 했고, 뒤 이어 들어온 김승현의 어머니는 “아니, 이게 뭐야 집이. 세상에 이렇게 해놓고 사냐”라며 안쓰러워 어쩔 줄 몰랐다.

구형 TV와 작은 냉장고 등 열악한 세간살이를 찬찬히 살펴 본 김승현의 어머니는 “괜찮게 살거라고 생각했는데, 너무 초라하게 사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팠다”며 착잡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상상도 못했던 아들의 궁핍한 생활에 속상해 급기야 눈물이 터져나왔다. 어머니의 눈물에 모든 게 자기 탓인 것만 같은 아들 김승현의 마음도 무너지는 마찬가지. 온가족이 다같이 눈물을 흘리고 삼키며 한동안 무거운 분위기가 감돌았다.

김승현이 이처럼 악착같이 아끼고 사는 것은 바로 딸과 함께 살기 위해 아파트로 이사갈 돈을 마련하기 위해서였던 것. 김승현은 “최대한 살다가 돈 모아서 큰데로 이사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미혼부 김승현의 연애와 결혼에 대한 솔직한 마음도 엿볼 수 있었다. 김승현은 “언제까지 이렇게 살꺼야. 결혼해야할 것 아냐”라는 어머니의 물음에 “결혼을 꼭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여자친구는 있냐”는 질문에는 “관심 있는 사람은 있는데 나만 관심있는것 같다”며 말꼬리를 흐렸다. 결혼한 적없는 미혼부라지만 아빠가 딸 앞에서 나누기에는 다소 어색한 주제인 것도 사실.

이런 걱정과 달리 어느새 훌쩍 자라난 딸 수빈은 “아빠가, 쫌 센 여자를 만났으면 좋겠다”며 “제발 아빠를 잘 잡아줄 수 있는 착한 여자친구를 만나서 결혼까지 하면 좋겠다”는 속 깊은 생각을 전했다.

이에 김승현은 “수빈이가 제 이성친구나 결혼에 대해서 생각할 줄은 몰랐다. 하지만 지금은 수빈이와 친해지는 것에 집중하는게 중요하다”며 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승현에게는 무엇보다 딸 걱정이 우선이었다. 그는 “딸 수빈이를 인정해주고 친구처럼 언니처럼 잘 지내줄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해 서로를 생각해주는 부녀지간의 훈훈한 모습을 엿보였다.

‘살림’의 사전적 의미는 ’한 집안을 이루어 살아가는 일’로, 한 가정과 집안을 온전히 만들어가는 스타 출연진들의 모습을 통해 살림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고 있는 ‘살림남2’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재훈 편집국장  jhlee@newsinsidekorea.com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훈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4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