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고창군, 풍어와 안녕을 기원하는 전통 풍어제(豊漁祭) 열어4일 심원 하전 바지락 풍어제, 5일 해리 광승 꽃게 풍어제 잇따라
소예슬 기자 | 승인 2023.02.06 16:28
하천마을 풍어제 / 사진=고창군

 전북 고창군이 정월대보름을 전후해 심원과 해리면에서 ‘2023년 고창군 전통 풍어제 행사’를 열었다.

 지난 4일 오후 심원면 하전리 하전 선착장에서 하전어촌계(계장 권영주)와 주민들이 바지락 풍년을 기원하는 풍어제를 올렸다. 이튿날(5일)에는 해리면 광승리 광승포구(계장 박성현)에서 꽃게 만선과 어업인의 무사안녕을 기원했다.

 하전 풍어제는 달짚 태우기, 소원지 쓰기, 농악단 풍물놀이로 흥겨움을 더하고 참여자들에게 부럼 등 답례품을 전달했다.

 심원 하전마을은 국내 최대 바지락 산지다. 다양한 미생물과 미네랄 성분을 함유한 개펄과 모래가 섞여 있어 최고 품질의 바지락이 생산된다.

 광승어촌계는 꽃게잡이 만선을 기원하는 풍어제로 마을의 안전한 조업과 만선을 기원했고 마을의 화합과 단결을 강조했다.

 고창 꽃게는 미식가들의 식욕을 한껏 자극하는 꽃게찜, 탕, 간장 게장 등으로 인기가 높아 많은 곳에서 수요가 늘고 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무사 안전과 만선을 기원하는 풍어제는 우리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잘 보존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사이드코리아_소예슬 기자]

소예슬 기자  rjrj5214@naver.com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예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4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