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박인비, 116년 만에 열린 여자골프에서 금메달 획득
김태이 기자 | 승인 2016.08.22 12:36
[사진 = 박인비 여자골프 선수]

[인사이드코리아_김태이 기자] 116년 만에 열린 올림픽 여자 골프에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에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쳐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에 박인비는 지난해 열린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과 올림픽 금메달을 모두 이뤄내면서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이룩했다.

은메달은 11언더파 273타로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차지했으며, 펑산산(중국)은 10언더파 274타로 동메달을 따냈다. 리디아 고의 경우, 경기 한때 메달권 밖으로도 밀려나기도 했으나 막판에 가까스로 은메달을 거머쥐었다.
 
박인비 선수는 경기 이후 "사실 나도 이번 대회 성적을 장담할 수 없었다"며 "다만 한계에 도전한다는 올림픽 정신에 걸맞게 겸허한 자세로 경기에 나선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김태이 기자  tykim@insidekorea.com

<저작권자 © 인사이드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익산시 익산대로 173 4층  |  대표전화 : 063-836-0808  |   등록번호 : 전북, 아00571  |  등록연월일 : 2015. 10. 21
발행인 : 최성은  |  편집인 : 이완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은
Copyright © 2021 인사이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